새해 충북민심 세종시·청주청원통합·지선에 쏠려
상태바
새해 충북민심 세종시·청주청원통합·지선에 쏠려
  • 엄경철 기자
  • 승인 2010년 01월 03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0년 01월 04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66% “세종시 원안추진”…현안 충돌불구 與 지지 우세

새해 벽두 충북지역은 여전히 세종시 수정, 청주·청원 통합 문제 등 굵직굵직한 현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특히, 현안에 대한 결과가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계층간 갈등 해소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고 있다.

◆세종시 수정안

오는 11일 발표될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은 행정중심도시를 교육과학중심의 경제도시로 바꾸는 것으로 원안의 9부 2처 2청의 정부부처이전계획 대신에 대덕특구와 충북 오송·오창 산업단지를 연결하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유치, 기업, 대학, 연구소 등에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이 담길 전망이다.

세종시 문제와 관련해 본보가 지난해 연말 실시한 여론조사결과 충북지역은 ‘세종시 원안 추진’이 66%로 나타나 세종시 수정에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연말 일부 매체들이 전국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0%이상이 수정안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대조를 보였다.

일단 정부의 세종시 수정안이 발표된 이후 지역의 원안 추진에 대한 목소리가 본격화 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수정안에 대한 대비책 마련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정우택 충북지사는 지역의 여론이 원안 추진인 만큼 기존의 원안 추진을 고수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보이면서도 정부의 수정안에도 적극 대처해 나갈 것을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세종시 문제는 충북에서 수정에 대한 반발과 함께 실리추구의 현실론이 대립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청주·청원통합 문제

청주·청원 통합문제도 새해 지역의 핵심 이슈 중 하나로 막바지 통합 진통이 예상된다.

청주·청원 통합문제는 찬성이 대세를 이룬 가운데 청원군의회가 통합반대 원칙을 전제로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우택 지사가 통합에 무게를 실어주는 등 찬성여론이 급부상하는데도 불구 청원군의회가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자 정부가 전방위적으로 의회 설득작업에 나서 결과가 주목된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이번 기회에 청주·청원 통합이 이루지지않을 경우 누군가 역사의 죄인이 돼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방선거

이들 현안문제 외에 6월 2일 실시되는 전국동시지방선거도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광역·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교육감, 교육의원을 선출하는 지방선거는 일부 후보자들이 일찌감치 출사표를 던지는 등 조기 과열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는 후보군이 난립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세종시와 청주·청원 통합이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의 세종시 수정에 대한 지역반발이 거센 가운데 최근 본보의 정당지지도 여론조사에서 아직까지 한나라당(28.1%)이 민주당(19.6%)을 앞서고 있다. 그러나 세종시 수정안 발표 이후 민심의 향방이 어떻게 변할 지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한나라당 소속 지방선거 출마예정자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엄경철 기자 eomkc@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