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多거기]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만한 '석갈비집'
상태바
[맛多거기]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할만한 '석갈비집'
  • 권도연 기자
  • 승인 2009년 11월 06일 11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9년 11월 06일 금요일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판 위엔 김이 모락모락·침이 꿀꺽…싸고 맛있고 먹기편한 '1석 3조'

▲ 주방에서 고기를 구워 식지않도록 돌접시에 올려 주기 때문에 이름붙여진 석갈비는 번거로운 절차 없이 맛있는 고기를 먹을 수 있어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사랑받고 있다. 사진은 일송정의 돼지석갈비. 권도연 기자

석갈비는 부드러운 질감과 달콤하고 고소한 맛에 남녀노소 모두가 좋아하는 한국의 대표음식이다. 주방에서 고기를 구워 식지않도록 돌접시에 올려 주기 때문에 번거로운 절차 없이 맛있는 고기를 먹을 수 있다. 대부분의 석갈비 전문점은 저렴한 가격에 석갈비와 함께 푸짐하고 맛깔스런 반찬과 밥까지 먹을 수 있는 특선메뉴를 준비한다. 김이 모락모락나는 고기를 먹고 구수한 된장찌개와 든든한 식사를 할 수 있는 석갈비 잘하는 집을 찾아봤다. 

◆일송정

유성 현충원 맞은 편 길목에 위치, 넓고 여유로운 공간에서 맛좋은 석갈비를 먹을 수 있다. 석갈비는 달콤하고 야들야들한데, 목초수액을 뿌려 구워 건강까지 석갈비는 고기를 맛보고 나면 시원한 냉면과 일송정에서 직접 만드는 누룽지도 맛 볼수 있다. 석갈비 외에 오리훈제도 인기가 좋다. ☞자세히 보기

◆띠울참숯석갈비(유성점)

소석갈비(1만 7000원)와 돼지석갈비(8000원)를 하는데, 과일과 채소로 만든 양념에 고기를 숙성시켜 1200℃의 참숯에 구워준다. 유성점은 실내공간이 넓고 아늑한 방이 준비돼 있어 조용한 자리를 원하는 이들에게 좋다. 띠울은 와동점을 본점으로, 도마동과 가양동 등에서 일가친척이 운영하고 있다. ☞자세히 보기

◆식후경

석갈비를 200도 온도에서 초벌구이하고, 참숯불로 직화해 달궈 내온다. 가격이 싼 돼지고기 전지 부위 대신 목살을 쓰기 때문에, 여느 음식점과 비교할 수 없는 식감을 자랑한다. 식사의 마무리는 돌솥밥이나 냉면으로 한다. 점심때 식당을 찾으면 석갈비 1인분 가격인 8000원에 돌솥밥은 서비스로 준다. ☞자세히 보기

◆솔아솔아 푸르른 솔아

2008년 5월에 문을 연 돼지석갈비와 순두부 전문점이다. 이름에 걸맞게 정원에 아름드리 소나무가 있어, 나들이 삼아 들러도 좋다. 돼지 석갈비를 주문하면 야외 숯불에서 구워 돌솥에 올려 내온다. 노래방기기 등도 있어서 가족모임 등을 할 수도 있다.☞자세히 보기

◆둔산석갈비

소·돼지는 물론 닭석갈비까지 한다. 달콤한 과일 소스에 고기를 3일동안 재워 냉장숙성하고 참숯에 구워낸다. 점심메뉴로는 석갈비 정식이 있는데 상차림이 푸짐하다. 석갈비와 밥·된장찌개를 비롯, 연근·젓갈·동치미·배추김치·버섯볶음·감자볶음·멸치볶음·오징어채·계란 등을 밑반찬으로 준다. ☞자세히 보기

권도연기자saumone@cctoday.co.kr
<이 기사는 충청투데이와 맛多(http://www.matda.co.kr)에 동시 송고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