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문인탐방](20)시인 엄기창
상태바
[지역문인탐방](20)시인 엄기창
  • 최진섭 기자
  • 승인 2003년 11월 12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11월 12일 수요일
  • 1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년 쉼없이 詩창작… 정제된 언어 호평
충남 공주 출생으로 25년여의 오랜 시간 동안 한결같은 마음으로 꾸준히 시 창작 활동을 펼쳐 온 시인 엄기창 선생은 1974년 시문학사가 주최한 제1회 전국 대학생 시 모집에서 '아침서곡'이라는 창작시를 통해 당당히 장원을 차지하며 문학에 대한 꿈을 현실로 옮기게 됐다.

그는 다음해인 1975년 공주사범대학 국어교육과를 졸업함과 동시에 또다시 시문학사에 '아침바다'를 응모해 당선되며 문학계에 정식으로 등단하게 됐다.

이후 교직생활을 하는 동안에도 이른 새벽에 잠에서 깨어 시 창작을 위한 고뇌의 이슬을 마시는 등 정열적인 문학사랑을 키워 갔다. 쉽게 만들어진 시는 오래도록 독자의 마음에 남을 수 없다는 생각에 수십편의 시를 몇번이고 썼다 지우며 만족할 만한 시를 얻을 때까지 쉼없이 창작에 몰두했던 그는 1994년이 되어서야 첫 시집 '서울의 천둥'을 발표하게 됐다.

이렇듯 한 작품 한 작품에 땀방울이 송글송글 맺히는 공을 들여서 일까, 그의 첫 시집은 출간 당시 '언어의 경제적 원리를 모범적으로 보여 주는 것은 물론 어느 구절 하나 그냥 허술하게 넘어가지 않는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그는 첫 시집 발표 후에도 각종 문예지에 끊임없이 창작시를 게재하는 등 창작활동에 전념하고 있지만 두번째 시집은 내년쯤에나 발표할 예정이다.

여기저기 게재한 작품과 현재 집필해 놓은 작품이 한 권의 시집을 출간하기에는 충분하지만 한번 더 걸러야 하는 작업이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올겨울 두번째 시집에 수록할 작품들을 정리할 계획이며 두번째 시집 출간과 함께 첫번째 시조집도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