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월지구 교통여건 개선부터"
상태바
"낭월지구 교통여건 개선부터"
  • 나인문 기자
  • 승인 2003년 10월 07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10월 07일 화요일
  • 7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도심권 진입도로 열악 체증 우려
대전시 동구 낭월지구 개발사업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도심권으로 진입하는 도로의 교통여건부터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낭월지구는 지난 99년 1공구 사업에 착수해 현재 30%의 공정을 보이고 있으나 도심권 진입로의 통행속도가 19∼23㎞에 머무는 등 대전지역 간선도로의 평균 통행속도가 26.1㎞에도 못미치는 데 따른 것이다.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 황진산 의원은 6일 '낭월지구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에 관한 의견 청취의 건' 심의에서 "대단위 개발계획을 수립할 때는 반드시 교통환경 개선책이 병행돼야 한다"며 사업 후 교통체증 및 병목현상을 우려했다.

황 의원은 "낭월지구에서 도심권으로 진입하려면 인효로(인동·효동∼대전역), 삼성로(대전역∼삼성동), 대종로(중앙통∼중촌동) 등을 이용해야 하지만 이 구간의 평균 통행속도가 대전지역 18개 주요 간선도로 중 최악의 상태"라며 "이들 도로의 교통체계를 개선하지 않을 경우 향후 심각한 교통체증 및 병목현상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황 의원이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낭월지구와 도심간 도로의 평균 통행속도는 인효로가 19.5㎞로 대전지역 간선도로 중 최하위이며, 삼성로가 23.7㎞로 대전지역 평균 통행속도 26.1㎞에도 미치지 못했다.

황 의원은 "낭월지구를 포함한 동남부권 개발사업이 진행되면 이 지역의 교통체증은 더욱 악화될 수밖에 없다"며 조속한 교통환경 개선책을 촉구했다.

낭월지구는 지난 93년 토지구획정리사업지구로 지정 고시된 이래 지난 99년 전체 60만9823㎡ 중 1공구 38만3374㎡만 사업에 착수한 상태이며, 2공구 사업은 사업성이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착공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