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개혁전제 JP회동 용의"
상태바
"당 개혁전제 JP회동 용의"
  • 선태규 기자
  • 승인 2003년 10월 06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10월 06일 월요일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J-심지사' 총선체제 수용 어려워"
자민련 이인제 총재 권한대행은 5일 "당 개혁을 위해서라면 헌신적으로 나서겠다"며 "총재와의 회동 제의가 있으면 언제라도 만나겠다"고 말했다.

이 대행은 지난 추석 전 김종필 총재(JP)로부터 회동 제의가 있었으나 "당 개혁을 전제로 만나야지, 그래서 당을 부활시켜야지"라며 응하지 않아 왔다.

이 대행측은 김 총재와의 회동을 전제로 "타 당과의 연합 가능성도 생각해야 한다"면서 "JP 입지를 위해 이 대행를 활용하겠다는 생각이라면 어려운 게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부상하고 있는 'IJ-심대평 지사' 총선 체제설에 대해서도 이 대행측은 "JP가 당권을 맡고, 심 지사가 충청권의 단결을, IJ가 당의 대표성을 띠고 활로를 모색하는 역할 분담론이라면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으나 'IJ-심 지사' 체제는 받아들이기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