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地選 정우택 대항마 ‘안갯속’
상태바
내년 地選 정우택 대항마 ‘안갯속’
  • 엄경철 기자
  • 승인 2009년 07월 05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9년 07월 06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이시종·한범덕등 거론 선거구도 관심
청주시장 한나라당 공천경쟁 가열 예고
정우택 충북지사가 내년 지방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도지사 선거 경쟁 구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최근 지지율이 바닥을 치고 있는 한나라당의 공천경쟁이 여전히 치열해질 것으로 보여 야당이 어떤 대항마를 내놓을지 주목되고 있다.

정우택 충북지사는 지난 2일 내년 지방선거에서 충북도지사에 재도전할 것을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 당내 공천경쟁과 민주당, 자유선진당이 내세울 경쟁인물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나라당의 경우 현재 정 지사와 공천경쟁을 벌일 마땅한 인물이 부각되지 않고 있어 내년 지방선거에서 가장 경쟁력있는 인물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민주당과 자유선진당은 정 지사가 공식 출마를 선언하면서 대항마 물색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지역정가는 보고 있다.

민주당의 경우 이시종 의원(충주) 등이 거론되고 있으나 현역 국회의원들이 당선에 대한 확신이 없는 한 금배지를 반납하고 지방선거에 도전하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야당의 정 지사와 대적할 만한 경쟁력있는 인물 찾기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다만 무소속의 한범덕 전 행정안전부 차관이 도지사 출마에 대한 의지를 보이고 있으나 아직 정당을 선택하지 않고 있다.

청주시장 선거의 경우 한나라당의 공천경쟁이 뜨거워질 전망이다.

남상우 시장이 당내 전략공천에 대해 확신하고 있는 가운데 이대원 충북도의회의장, 김동기 인천개발공사사장이 공천경쟁을 벌이고 있다. 여기에 최근 오장세 전 충북도의회의장(그랜드코리아㈜전무)이 공천경쟁에 가세했다. 최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충북도부의장을 맡은 오 전 도의장은 전략공천에 대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한나라당 이외에 민주당과 자유선진당에서는 청주시장 후보로 뚜렷히 부각되는 인물은 없는 상태다.

이밖에 제천시장, 청원군수, 음성군수, 진천군수에 많은 인물들이 예상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청원군수와 음성군수의 경우 선거법 위반혐의로 재판 중에 있고 결과에 따라서 현직 군수들의 재출마 여부가 결정되는 만큼 당분간 이들 지역에서 예상후보들이 난립할 전망이다.

자유선진당 소속 단체장들이 포진하고 있는 도내 남부 3군 중 보은군수 후보군으로 한나라당 소속 인물들의 공천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충북도의회 한나라당 소속 이영복 의원과 김인수 의원, 정상혁 전 도의원이 당내 공천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같이 한나라당이 현재까지 단체장 도전을 위한 공천을 희망하는 정치지망생들이 대거 몰리면서 후유증도 예상된다.

지역정가의 한 관계자는 “예년의 지방선거는 전통적으로 한나라당이 강세를 보였지만 내년 지방선거는 상황이 다를 수 있다”며 “이는 민주당의 2선 국회의원들이 대거 포진하고 있는데다 한나라당의 지지율이 과거와 같지 않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엄경철 기자 eomkc@cctoday.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