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의료단지 세부평가항목 윤곽
상태바
첨단의료단지 세부평가항목 윤곽
  • 김경환 기자
  • 승인 2009년 04월 29일 23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9년 04월 30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보 ‘국토연구원 용역자료’ 단독입수
정부가 지난 27일 발표한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입지 평가기준 관련 세부 평가항목의 윤곽이 드러났다.

29일 본보가 단독입수한 보건복지가족부의 발주로 국토연구원이 수행한 ‘첨복단지 입지선정기준 용역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6개 기본항목과 10개 세부항목 관련 필요자료 및 자료확보 방법, 평가범역 등 자세한 평가기준 및 자료 내역들이 담겨있다.

10개 세부항목 가운데 ‘정주 여건의 우수성 및 개선 가능성’은 주거(인구규모, 주거단지규모 등), 환경(도시공원 면적 등), 문화(공연장, 박물관, 미술관, 극장 등), 의료(의료기관수, 병상수, 의사수 등), 교육(대학교·특목고·외국인학교의 입학정원수 등) 등과 관련 시설현황 및 계획들을 세밀히 평가한다.

‘교통접근성 및 개선 가능성’은 고속도로IC·철도역·KTX역·공항과 단지와의 거리 및 교통접근성 개선계획 등을, ‘우수 의료기관의 집적정도’는 임상시험 수행실적이 있는 의료기관 현황 및 임상시험 수행실적, 종합병원(한방종합병원, 치과병원 포함) 현황 등을 각각 분석한다,

‘우수의료연구개발기관의 집적 정도’의 경우 우수의료연구기관의 현황·입주계획·연구인력 현황·대학교의 관련학과 현황 등을, ‘우수의료연구개발기관의 연계 정도’는 국내외 의료연구개발기관과의 협약 체결 현황·공동 연구개발실적·향후 협약체결 및 공동연구개발계획 등을 각각 비교한다.

‘첨복단지 운영주체의 역량’은 의료연구개발지원기관 운영법인 설립·운영계획과 지자체 재원조달계획을, 지자체 지원내용은 단지조성 지원방안(부지, 부대시설, 기타 인프라 등), 우수인력과 의료연구개발기관 유치 및 지원계획 등을 평가지표로 다룬다.

‘국토균형발전 기여효과’로는 서울과의 거리와 가장 가까운 인구 100만 이상 도시와의 거리, 인구(인구증가율)·산업(제조업종사인구비율)·경제(재정자립도, 지역총생산) 현황 등과 경제적 기대효과로 평가한다. 김경환 기자 kmusic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