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벨트입지 6월 판가름 촉각
상태바
과학벨트입지 6월 판가름 촉각
  • 김경환 기자
  • 승인 2009년 04월 28일 21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9년 04월 29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 추진단장 “6월 특별법 통과후 곧바로 선정”
대전·충북, 첨단의료단지 지정 영향 우려감
정부가 오는 6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특별법 국회 통과 후 곧바로 입지를 선정 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져 비슷한 시점에 이뤄질 첨단의료복합단지 입지선정에 미칠 파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편경범 교육과학기술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추진단장은 지난 27일 열린 대덕클럽 주최 과학벨트 토론회에서 “과학벨트특별법이 오는 6월 국회를 통과하면 곧바로 입지선정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전시, 충북도 등 첨단의료단지 유치경쟁 지자체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편 단장은 “추후 예산 확보(추경 50억 원 추진)를 통해 기초과학연구원(30억 원) 및 중이온가속기(20억 원)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며 기초과학연구원 설립은 단기과제로, 중이온가속기 및 비즈니스단지 조성은 중기과제로, 연구성과 사업화와 지구 간 연계는 장기과제로 각각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기초연구거점 지정 후 주변에 연구, 생산이 이뤄지는 지역이 있으면 기능지구로 지정해 연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현 정부의 주요 국책사업인 과학비즈니스벨트와 첨단의료단지가 비슷한 시기에 확정될 경우 두 마리 토끼를 쫓고 있는 대전 대덕특구의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감이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정부의 과학벨트 조성 계획에 비즈니스 및 지역 간 연계 즉 벨트화 사업이 중장기과제로 분류된 데다 정부 출연연 등 대덕특구와 별다른 연계 방안이 없고, 기초연구거점으로 선정되지 못할 경우 과학벨트 지정은 별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실제 과학기술계에서는 최근 정부가 첨단의료단지를 비공모 입지선정 방식으로 확정키로 결정했다는 사실에 주목하면서, 정부가 지난 30여 년간 국가 R&D 사업을 수행하는 정부 출연연, 첨단기술벤처 등 기술사업화 및 융복합 연구기반을 갖춘 대덕특구를 제대로 평가,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들이 제기되고 있다.

지역 과학계 한 관계자는 “‘선(先) 과학벨트, 후(後) 첨복단지 선정 방식’을 통해 과학벨트 선정지역의 첨복단지 배제 우려감이 부상하는데 대덕특구의 R&D 역량과 성과들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를 정부는 고심해야 할 것”이라며 “국가의 미래 역량 강화 및 먹거리 창출 차원에서 주요 국책사업들이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환 기자 kmusic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