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지역의원 공조가 중요"
상태바
"지자체-지역의원 공조가 중요"
  • 김종원 기자
  • 승인 2003년 08월 25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08월 25일 월요일
  • 2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대전·충남 예산확보
내년도 대전·충남 국비 예산안 확보를 위해서는 지자체와 지역 국회의원들의 유기적 공조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24일 국회 및 대전 충남도에 따르면 예산안의 심의가 종전에는 국회 예결위로 집중됐으나 이를 개선해 정부가 제시한 예산안을 반드시 상임위에서 논의한 뒤 예결위로 넘겨야 한다.

신규 사업의 경우에는 상임위에서 논의가 돼야 하며 과거처럼 예결위 소위원회 등에서 '나눠먹기식' 편성은 불가능하게 됐다.

또 계속사업 예산의 경우도 상임위에서 심의를 거칠 것으로 예상돼 자치단체와 지역 대표인 국회의원간 협조가 지역 예산 배정에 중요한 원동력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염홍철 대전시장은 25일 기획예산처를 비롯한 4곳의 중앙부처를 방문,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하고 27일 오전 대전 지역 국회의원들과 대전시내 호텔에서 간담회를 갖기로 했다.심대평 지사도 조만간 국비예산지원 등을 위해 서울을 방문할 계획이며, 충남지역 의원에게 협조를 요청한다는 방침이다.국회 예결위는 위원 50명 중 대전은 이재선·박병석 의원, 충남은 전용학·정진석 의원이 포진해 예산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