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김용담 대법관제청 수용
상태바
盧, 김용담 대법관제청 수용
  • 방종훈 기자
  • 승인 2003년 08월 23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3년 08월 23일 토요일
  • 4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22일 최종영 대법원장으로부터 11일 퇴임하는 서 성 대법관 후임자로 김용담 광주고법원장 임명 제청을 받고 이를 수용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최 대법원장과 만남을 갖고 빠른 시일 내에 대법관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키로 했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최 대법원장은 노 대통령과의 개별 면담에서 김용담 고법원장을 임명 제청했고, 노 대통령은 이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노 대통령과 최 대법원장의 면담에 이어 박관용 국회의장이 참석하고, 문희상 비서실장이 배석한 오찬 석상에서는 대법관 임명동의 절차를 가능한 한 빨리 진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국회는 김 대법관 후보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거친 뒤 표결로 임명동의안을 처리하게 된다.

한편 박 의장은 이날 오찬에서 "6자회담은 한반도의 장래를 결정할 중요한 회담"이라며 정부가 취해야 할 `대정부 권고' 6개항을 노 대통령에게 전달했고, 노 대통령은 "6자회담에 참여하는 우리측 대표단에게 각별히 유념하라고 지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