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사설모의고사 실시 고교 급증
상태바
올해 사설모의고사 실시 고교 급증
  • 서이석 기자
  • 승인 2008년 10월 05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6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지지침 폐지 따라 예년보다 2배 늘어 … 충청권 107개교 치러
올해 정부의 사설 모의고사 금지 지침이 폐지되면서 사설 모의고사를 실시한 고등학교가 예년에 비해 두 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과학기술부가 민주당 안민석 의원에게 제출한 각 시도별 2008년 사설 모의고사 실시 현황에 따르면 올 1∼8월 중 사설 모의고사를 한 번이라도 실시한 고교는 전국 718곳인 것으로 집계됐다.

예년의 경우 사설 모의고사 금지 지침에도 불구하고 모의고사를 실시했다가 시도 교육청에 `적발'된 고교는 2006년 326곳, 2007년 369곳으로 올해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사설 모의고사는 지나친 학습경쟁, 사교육비 증가 등의 원인으로 지목돼 그동안 정부가 지침을 통해 금지해 왔으나 새 정부의 학교 자율화 방침에 따라 지난 4월 관련 지침이 폐지된 바 있다.

올해 사설 모의고사 실시학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99곳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89곳, 부산 81곳, 경남 79곳, 경북 78곳, 대구 56곳, 충남 43곳, 광주 36곳, 대전 36곳, 충북 28곳 등의 순이었다.

횟수로는 1회 실시한 학교가 362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2회 실시가 205곳, 3회 실시 82곳, 4회 이상 실시한 곳도 69곳이나 된 것으로 집계됐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