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도 두레농요 한국민속예술제 최우수상
상태바
현도 두레농요 한국민속예술제 최우수상
  • 천영준 기자
  • 승인 2008년 10월 05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6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원군 현도면 '두레농요'가 제49회 한국민속예술축제에서 최우수상(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현도두레보존회 팀은 5일 제주도 서귀포시 천지연 광장에서 끝난 이번 축제에서 청원군 현도면 일대에서 예부터 전승돼온 '현도 두레농요'를 완벽하게 재현해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이날 현도두레보존회 팀은 모 찌는 소리와 모심는 소리, 용질(물푸기)하는 소리, 아시(초듬 논매기)하는 소리, 이듬(풀 뜯기) 소리 등을 공연해 높은 호응을 얻었다. 한편 제49회 한국민속예술축제는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이틀간 제주도 서귀포시 천지연 광장에서 전국 16개 시·도와 북한 5개 도 등 모두 21개 팀이 출전해 열띤 경연을 펼쳤다.

우수상(국무총리상)은 전북 진안중평굿보존회가 선보인 중평굿·걸궁굿이 차지했고, 금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은 경남 김해삼정걸립치기보존회의 삼정걸립치기와 경기도 과천문속예술단의 과천나무꾼놀이가 각각 차지했다.  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