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당, 수도권 규제완화 맹공
상태바
선진당, 수도권 규제완화 맹공
  • 김종원 기자
  • 승인 2008년 10월 01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2일 목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대표 "국가발전 후퇴 … 중앙-지방 윈윈 방안을"
자유선진당이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 입장을 확산시켜 나가면서 시민사회 단체와의 연대도 강화하기로 해 실제적 성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유선진당 심대평<사진> 대표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지방분권국민운동본부·수도권과밀반대전국연대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수도권 규제완화 반대에 목소리를 함께했다.

심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수도권 규제완화로 인한 비수도권과의 갈등은 결코 국가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국가 균형발전은 우리의 지상명제로 이를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면서 "중앙과 지방이 윈윈(Win-Win)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지 수도권 위주의 정책을 쓰면 안된다"고 이명박 정부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이명수 대변인도 "새 정부 들어 수도권 규제완화는 이미 시동을 건 상황이다. 이를 제지할 구체적인 활동이 필요하다"면서 "국회에서 수도권 정비법 등 규제완화 법안이 이미 발의된 상황이다. 이를 저지할 투쟁위원회 등이 필요하고 선진당이 앞장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변인은 또 참석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에게 "구체적인 행동이 필요한 시기로 시민단체의 하부조직을 튼튼히 하면서 비수도권 국회의원들을 압박해 달라. 수도권 규제완화는 곧 비수도권의 규제다. 지방은 수도권 규제가 풀리면 엄청난 타격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들은 '수도권 규제완화는 이미 진행 중'이라는 입장을 보이며 정치권의 강력한 저지를 주문했다.

수도권과밀반대전국연대 소속으로 경기도에 거주하는 안명균 공동집행위원장은 "수도권 규제완화는 시간문제로 방향은 이미 잡혀 있다. 경기도는 인구목표를 지금보다 700만이 늘어난 1700만으로 잡고 있다"면서 "이 정부가 그린벨트 해제를 두 차례에 걸쳐 발표했는 데 택지는 물론이고 공장부지를 허용하겠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서울=김종원 기자 kjw@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