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내포 보부상촌 조성, 이제 시작이다
상태바
[사설]내포 보부상촌 조성, 이제 시작이다
  • 충청투데이
  • 승인 2008년 10월 01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2일 목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획재정부는 어제 충남도에 내포보부상촌 사업 타당성을 확정 통보했다. 내포문화권 핵심·거점사업이 답보를 털고 추진의 발판을 마련한 순간이다. 2년 전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B/C) 미달로 고배를 마셔야 했던 아픔을 딛고 이룬 성과인지라 그 의미가 더욱 각별하다.

소중한 문화유산인 보부상의 시대적 활동상과 정신세계를 발굴·계승해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나아가 관광상품화를 꾀한다는 취지부터 돋보인다. 보부상의 근거지였던 예산군 덕산면 사동리 충의사 인근 16만 1000㎡의 부지에 오는 2014년까지 752억 원을 투입, 내포박물관·음식관·민속마을·체험숙박촌 등을 조성한다는 것이 충남도의 계획이다. 무엇보다 보부상촌이 내포문화권 개발의 키워드라는 사실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예비타당성조사를 재요구해 통과되는 일은 그리 흔하지 않다. 얼핏보면 2006년 예비타당성 평가 당시와 다름없어 보이지만 경제성 분석이 취약할 수밖에 없는 문화사업의 생리를 제대로 분석하고 대응책을 제시함으로써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았다는 것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철저한 사전준비를 한 덕분이다. 전략적인 내포보부상촌 조성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보부상의 문화적 가치와 보전계승의 필요성을 집중 부각시키고 역사문화적 자료를 충분히 제시함으로써 수익으로 계량화하기 어려운 문화사업의 단점을 만회했다. 이런 노력이 버무려져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이 급선무라던 우려를 뛰어넘어 사업 타당성을 입증받은 것이다. 각종 현안이 꼬일대로 꼬이거나 적체된 충청권 입장에서 괄목할 만한 사례로 평가할 수 있다.

이제 시작일 뿐이다. 취지가 좋다고 사업이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 민자유치 등 앞으로 해야 할 일이 수두룩하다. 1430여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270억 원의 부가가치 창출, 20만 명의 관광객 증가는 아직은 허상이다. 밋밋한 발상으로는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하기 십상이다. 교육·문화시설이라는 콘셉트를 충족시키면서 재미와 감동을 주는 흡인력을 발산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