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원인을 백제왕처럼" 부여군 민원실 친절응대 화제
상태바
"민원인을 백제왕처럼" 부여군 민원실 친절응대 화제
  • 양근용 기자
  • 승인 2008년 10월 01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2일 목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여군이 민원실을 찾은 방문객을 '백제의 왕'처럼 모시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군은 민원인들이 편히 쉴 수 있는 안마의자 설치는 물론 아이들과 부모들이 같이할 수 있는 유아방과 모유방 등을 설치해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제54회 백제문화제를 맞아 민원실 전 직원이 백제복식을 하고 근무하고 있어 문화제 홍보에도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

군을 찾은 민원인 이백희(54·대천시 동대동) 씨은 "부여시가지를 보아도 축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지만 군청 민원실을 방문하니 모든 직원이 백제옷을 입고 일어나서 공손이 인사하는 것을보니 마치 백제의 왕이 된 것 같아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이윤병 민원담당은 "어떠한 민원인이 부여를 방문해도 친절과 봉사, 일사천리의 행정으로 다시찾고 싶은 부여를 만드는데 민원봉사과 직원들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부여=양근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