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가난한 대학생' 장학금 지원 2학년까지 확대
상태바
내년부터 '가난한 대학생' 장학금 지원 2학년까지 확대
  • 서이석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30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1일 수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형편이 어려운 대학 신입생에게 지급해온 기초생활수급자 장학금이 내년부터 2학년생까지 확대된다.

교육과학기술부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모두 5485억 원 규모의 2009년도 학자금 지원 예산안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예산안에 따르면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 올해 전문대나 4년제 대학 신입생 1만 8000명에게 700억 원의 장학금이 지원됐으나 내년에 2학년생까지 모두 2만 5000명에게 1090억 원이 지원된다.1인당 지원금액도 연간 420만 원에서 국공립대 평균수준인 450만 원으로 늘어난다.

또 정부보증 학자금 대출자 중 재산과 소득을 합산한 가구소득 추정액이 연간 1722만 원(하위 2분위) 이하인 8만 4000명의 경우 이자를 내지 않아도 된다.가구소득 추정액 3272만 원(소득 3∼5분위)이하는 4%대, 4473만 원(소득 6∼7분위) 이하는 6%대의 금리가 적용된다.

올해 학자금을 대출받은뒤 군에 입대한 2만 2000명의 현역 사병은 복무하는 동안 이자가 유예돼 전역 후에 내면 된다.

이 밖에 대학내에서 일정한 근로를 제공한 학생에게 지원하는 '근로장학금'도 현재 전문대학생에서 내년에 4년제 대학생까지 수혜대상이 확대된다.  서이석 기자 ab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