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체감경기 여전히 한겨울
상태바
中企 체감경기 여전히 한겨울
  • 권순재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30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1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대전·충남 업황전망 건강지수 70대 기록
지역 중소제조업체의 체감경기 회복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30일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충남지역본부가 관내 130개 중소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경기전망 결과에 따르면 10월 중소기업 '업황전망건강도지수(SBHI)'는 대전 79.3, 충남 72.6으로 중소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대전·충남 전체로는 지난달(78.4)보다 3.4포인트 하락한 75.0을 기록했다.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도 전월보다 소폭 감소해 기준치(100)를 크게 밑돌며 이달에도 중소제조업들의 체감경기는 지난달과 같이 좋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규모별로는 전월과 대비 중기업(86.8→86.5)과 소기업(72.8→67.3)이 각각 0.3포인트와 5.5포인트가 하락했다.

또 공업구조별로는 중화학공업(85.9→79.9)이 6포인트 하락했지만 경공업(69.8→69.8)은 지난달과 같은 수준이었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지난달 추석 기대감 등으로 소폭 반등했던 중소제조업 업황이 내수침체 지속에다 미국발 금융 불안이 가세하며 심리적으로 다소 위축된 모습이 일부 반영됐다"라며 "불안심리가 더 확대되기 전에 중소기업 금융안정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순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