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 16만 가구 돌파 '역대 최고치'
상태바
미분양 16만 가구 돌파 '역대 최고치'
  • 박길수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30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1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대전·충남 각각 3000·1만6646가구로 감소 … 충북은 6523가구 7.4% 증가
전국 미분양주택이 지난 7월 말로 16만 가구를 돌파, 미분양 집계를 시작한 1993년 이후 역대 최고를 기록한 가운데 대전, 충남지역은 전달에 비해 감소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주택은 16만 595가구로 전달의 14만 7230가구보다 1만 3365가구(9.1%) 증가했다. 이는 미분양 집계를 시작한 1993년 이후 최고치로, 지금까지는 1995년 10월의 15만 9471가구가 최고였다.

그러나 지난해 말 대비 올 상반기 미분양 가구수가 크게 늘어난 대전, 충남은 전국 상황과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대전의 경우 지난 7월 말 3000가구로 집계돼 전달의 3076가구보다 76가구(-2.5%) 줄었고, 충남도 1만 6750가구에서 1만 6646가구로 104가구가 줄어 0.6% 감소했다.

충북은 지난 6월 6074가구에서 7월 6523가구로 7.4% 증가했다.

특히 '악성 미분양'인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은 대전, 충남, 충북별로 큰 차이를 보였는데, 충남이 4145가구로 가장 많고, 충북이 1997가구로 2000가구에 육박했다.

대전은 912가구로 집계됐다.

대전, 충남 미분양 감소현상은 신규물량이 지난 7월에 없었고, 주택건설사들이 미분양을 하나 둘씩 소진하는 등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분양시장이 개장하면 미분양 적체현상은 되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6·11 지방 미분양대책이 큰 효과를 내지 못하고 있고 신규물량의 수요자가 많지 않기 때문에 미분양 적체 현상은 또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길수 기자 bluesk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