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충청도의 힘' 발휘돼야
상태바
[사설]'충청도의 힘' 발휘돼야
  • 충청투데이
  • 승인 2008년 09월 30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1일 수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실의 계절 10월을 맞았지만 충청권의 미래는 그리 녹록찮아 보인다. 수도권 규제완화 문제를 비롯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등 각종 현안들이 변곡점에 선 때문이다. 돌아가는 판세가 충청권에 호의적이지 못해 유감이다. 민·관·정을 아우르는 '충청도의 힘'이 발휘돼야 할 시점이다.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은 현실화 단계에 접어든 수도권 규제완화다. "욕을 먹더라도 불합리한 것은 풀어야 한다. 10월 중엔 수도권 대책이 나올 것"이라는 정종환 국토해양부 장관의 발언에서 이 정부의 확고부동한 친 수도권 정책 의지를 읽을 수 있다. 수도권 규제완화 수위를 조절하는 문제만 남아 있는 듯하다. 충청권을 비롯한 2500만 비수도권의 결체(結締)된 대응력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역시 전국 공모방식으로 변질됨에 따라 지역민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하루속히 그 입지를 충청권으로 확정하고 사업 추진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국회차원의 논의는 물론 범충청권의 대정부 촉구가 밀물져야 한다.

세종시특별법도 빠르면 이달 중 정부안이 도출될 가능성이 높다. 이미 국회에 제출된 3건의 의원입법안을 포용하면서 명품도시를 건설하는 최적의 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고삐를 당길 필요가 있다. 법적지위도 중요하지만 잔여지역에 대한 처우 등 엉킨 매듭을 먼저 푸는 것이 순서다. 무엇보다도 당초 원안대로 행정도시를 추진하는 게 옳다.

국방대 논산이전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다. 내일 국회에 제출될 정부 예산안에 이전 설계비 등 145억 원의 예산이 반영됐다고는 하지만 정작 이전계획서가 국토해양부에 접수되지 않아 칼을 쥐고 있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조차 받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미 논산으로 국방대 입지가 확정됐음에도 이를 백지화시키려는 정치권의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는 만큼 결코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된다.

수도권 규제완화 저지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충청권 구축도, 세종시법 제정도 충청권의 긴밀하고 끈끈한 공조를 통해서만이 유리하게 가르마를 탈 수 있는 중차대한 현안이다. 그러자면 눈 앞의 작은 이익에 현혹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충청권의 결속력이 시험대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