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공공개발계획 사전누출 의혹
상태바
당진 공공개발계획 사전누출 의혹
  • 천기영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30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10월 01일 수요일
  • 1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발표 이전 외지인들 상당면적 매수 수십배 차익 남겨
산업화·도시화에 따른 각종 공공개발사업 예정지가 계획발표 이전에 상당면적이 이미 외지인 소유로 넘어간 사실이 최근 토지보상조서 등에서 속속 드러나 사전정보 누출에 의한 투기의혹을 낳고 있다.

특히 외지 투기꾼들이 경쟁적으로 땅을 사들이는 등 투기바람이 불고 지나간 지역은 어김없이 화력발전소, 국가산업단지, 도시개발 등 공공개발사업지구로 확정 고시됐다는 사실이 이를 입증하고 있다.

실제로 최근 보상이 한창 진행 중인 석문국가산업단지 편입용지 306만 5316㎡(658명) 가운데 41.2%인 126만 5113㎡(280명)가 외지인 소유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중 57.2%인 72만 3989㎡(전 13만 2728㎡, 답 59만 1261㎡)가 농지인 것으로 알려져 상당수가 위장전입 등에 의한 부동산 투기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당진군과 대한주택공사가 2970억 원을 투입해 오는 2010년까지 추진하는 대덕·수청지구 개발사업의 경우도 당진읍 대덕·수청·읍내·채운리 일원 69만 6895㎡의 편입용지 가운데 40% 정도가 외지인 소유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밖에 지난 1993년 고대국가공단 및 진입로로 편입된 송악·신평면 일대 토지 144만 1968㎡ 가운데 57.8%인 83만 3550㎡가 외지인 소유였으며, 당진화력이 들어선 석문면 교로리일대 해안매립지를 제외한 육상부지 157만㎡ 가운데 73%인 114만 7000㎡가 계획확정 1년 전인 1987년도에 이미 외지인 소유로 넘어갔다.

이처럼 당진 일대는 각종 개발사업이 진행될 때마다 땅을 헐값에 일찌감치 매도한 현지인들은 실익을 챙기지 못하는 반면 외지인들은 수 십배의 시세차익을 챙기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

다수의 지역주민들은 "땅값을 후하게 쳐주는 바람에 멋도 모르고 헐값에 땅을 팔았다"며 "공공사업계획의 사전누출 여부를 철저하게 추적조사해 개발예정지역 주민들이 불이익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당진=천기영 기자 chunk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