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 4개 목표 … 제2전성기 들어올린다"
상태바
"메달 4개 목표 … 제2전성기 들어올린다"
  • 천영준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8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2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9회 전국체육대회]대전-충남·북 메달 유망팀 ⑥충북체고 역도부
   
▲ 충북체고 역도부
충북 역도의 산실인 충북체고 역도부가 지난해 전국체전의 부진을 씻고 비상할 준비를 마쳤다.

올해 전국체전에서 최소 3∼4개의 금메달을 획득해 실추된 자존심을 세우고, 제2의 전성기를 열겠다는 당찬 각오를 다지고 있다.

특히 96㎏급에 출전하는 김영준(2학년)과 62㎏급의 신동진·김형욱, +105㎏급 이경철(이상 3학년) 등이 금메달에 가장 근접한 선수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남자 14명, 여자 2명 등 모두 16명의 선수들로 구성된 충북체고 역도부는 '금메달 제조기'로 불리는 곽근규 감독과 김종오 코치의 지도 아래 힘든 강훈련을 소화하고 있다.

새벽에 간단한 몸풀기로 시작되는 훈련은 오전에는 체력훈련, 오후는 기술훈련과 실전 연습으로 마무리하고 야간 훈련까지 병행하고 있다. 또 지난해의 악몽을 떨쳐버리기 위해 전국체전이 열리는 전남 보성에서 현지 적응훈련을 실시하는 등 충북체고 역도의 전성기를 열기 위한 마무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천영준 기자 cyj54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