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검찰 조사 후 자살, 그 메시지는?
상태바
[사설]검찰 조사 후 자살, 그 메시지는?
  • 충청투데이
  • 승인 2008년 09월 28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교육계의 선거 개입 혐의와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초등학교 교장이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어찌됐든 공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건 안타까움을 넘어 불행한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러잖아도 인사비리 등에 대한 검찰의 전방위 수사로 인해 충남교육계가 패닉상태에 빠진 상태다. 교육계의 특성상 파장은 일파만파로 번지기 마련이다. 엄중한 수사도 중요하지만 신속성이 요구되는 이유가 여기 있다.

검찰의 충남교육청 교원인사와 관련한 비리의혹 수사가 시작된 것은 지난달 하순이다. 도교육청 인사 관계자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모 고교 교장 등을 불구속 입건했다. 수사는 인사, 선거, 사업 등으로 확대됐고 도교육청 고위관계자와 일선 학교 교장 등이 줄소환됐다. 검찰은 참고인 성격으로 조사하는 과정에서 일체의 가혹행위는 없었고, 신병처리를 할만큼 사안이 심각하지도 않았다고 말하고 있으나, 숨진 교장은 조사를 받은 후 막다른 선택을 하고 말았다. 심리적인 압박감만으로 자살 이유를 설명하기가 어렵다.

사법처리 여부를 떠나 교육계가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올랐다는 사실만으로도 쉽사리 씻을 수 없는 치욕이다. 2003년 당시의 악몽이 되살아나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아직 수사가 종결되지는 않았지만 드러난 혐의만 놓고 봐도 우려되는 대목이 수두룩하다. 인사청탁, 뇌물비리 혐의라는 점도, 수십 명이 무더기로 검찰에 소환된 점도, 조사과정에서 누군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점도 그 당시와 판박이다.

수사의 장기화로 인한 폐단은 가늠하기 어렵지 않다. 그토록 아픈 상처를 교훈삼지는 못할망정 그 당시 악몽을 떠올리게 하다니 참으로 한심스럽다. 그 피해가 고스란히 어린 학생들에게 전가된다는 것을 잊었는가.

검찰이 내달 초까지 수사를 마치고 교육감에 대한 소환조사와 핵심 대상자들에 대한 신병처리 여부를 결정한다고 하니 두고 볼일이다. 잘못이 있다면 일벌백계해야 함은 당연하다. 좌불안석인 교육계가 안정을 되찾기 위해서라도 더 이상 수사를 질질 끌 일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