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북 식약청 비난여론 '뭇매'
상태바
뒷북 식약청 비난여론 '뭇매'
  • 최일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8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계자 직무유기 책임져야"
▲ [판매해선 안될 식품들]중국 멜라민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8일 청주시청 위생과 직원들이 한 대형마트에서 유통판매 일시 금지 식품들을 수거해 봉인 조치하고 있다. 이성희 기자 lsh77@cctoday.co.kr
멜라민 사태 여파로 식품안전에 관한 국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식품안전관리를 전담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청에 대한 비판 여론도 고조되고 있다.

식약청이 멜라민 함유가 의심되는 305개 제품과 수업업체, 제조사 등을 전면 공개한 후 '전형적인 뒷북 행정'이란 비난이 쇄도하고 있고, 식약청 홈페이지 토론마당에는 직원들의 무사안일을 꼬집는 누리꾼들의 글이 줄을 잇고 있다. 일부 소비자들은 윤여표 청장의 자진 사퇴, 식약청 직원들의 대폭적인 물갈이 등을 촉구하기도 했다.

권혜영 씨는 "뒷북이나 치고 있는 한심한 식약청장을 직무유기로 검찰에 고소하든지 국민건강을 우롱하고 위험에 빠뜨린 혐의로 파면토록 청와대에 진정을 넣자"며 "애궂은 예산낭비 말고 차라리 민간기구를 만드는 것이 낫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승현 씨는 "멜라민이 수입된 시기부터 현재까지 식약청 관련자들의 월급을 환수해야 한다"며 "공신력을 가진 국가기관이 본분을 다하지 못하고 있으니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정류 씨는 "중국보다 무서운 것이 식약청이다. 세금이 아깝다"고 분노를 표출했고, 황동인 씨는 "식약청의 어설픈 조치로 변질식품이 계속 유통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김양근 씨는 "무슨 일만 터지면 항상 '관련 법령·규정부터 검토하겠다'는 말만 되씹는 식약청 직원들의 자질을 높여야 한다"며 구조조정을 주장했다.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