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발위 우선지원대상 신문사에 홍보예산 집중배정해야"
상태바
"지발위 우선지원대상 신문사에 홍보예산 집중배정해야"
  • 최일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8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1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민언련 세미나서 이용성 한서대 교수 주장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대상사 선정기준이 지방자치단체 홍보예산 집행기준이 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주최로 지난 26일 대전 유성 아드리아호텔에서 열린 '지자체 홍보예산 실태 및 합리적 편성기준 마련을 위한 세미나'에서 이용성 한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대상사 선정기준을 지자체 홍보예산 집행기준으로 도입하거나 우선지원대상사에게만 홍보예산을 배정하도록 하는 것이 지자체와 지역신문의 유착관계를 단절하고 건강한 지역신문지원제도 정착을 통해 민주적인 여론의 다양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이날 '자치단체 홍보예산 집행기준 마련 필요성과 정책 제언'이란 주제발표를 통해 "문제는 지자체가 이러한 홍보예산 집행기준을 마련해 추진하기는 민선 지자체 성격상 쉽지 않다는 점에 있다. 따라서 각 지자체에 '홍보예산 심의기구'를 설치, 지역 시민단체와 학계, 언론단체 등에서 위원을 위촉받아 합의제 위원회를 마련해 홍보예산 지원기준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지자체와 독립된 자율적 심의위원회가 구성되지 않는다면 홍보예산 집행기준은 또 다른 관언유착의 수단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며 "심의기구와 홍보예산 지원기준을 제도화하는 조례과 규칙 마련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대상사 선정은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지역신문발전위원회가 전국 100여 개 지역신문을 대상으로 편집 자율권 확보 여부, 자율강령 준수도, 지역사회 기여도 등을 검증해 이뤄지며 충청투데이는 2006년 이후 올해까지 3년 연속 선정된 바 있다.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