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식품안전대책 마련" 촉구
상태바
정치권 "식품안전대책 마련" 촉구
  • 김종원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8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제조업자 무한책임제·식품퇴출특위 등 도입
중국발 멜라민 파동으로 국내에서도 식품 안전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이 한목소리로 식품 안전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나라당은 28일 위해식품 근절 대책으로 식품 집단소송제, 식품제조업자에 대한 무한책임제 등을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정부와의 당정협의를 통해 원산지 표시제를 강화하는 수입식품 전면 표시제도 등의 도입도 검토 중이다. 한나라당 안홍준 제 5정조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당정합동 식품안전 +7' 대책을 발표했다.

민주당은 멜라민 사태를 제2의 미국산 쇠고기 파동으로 보고 거당적인 특위를 설치하는 등 문제점을 철저히 파헤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원혜영 원내대표는 "온 국민을 광우병 공포로 휩싸이게 한 데 이어 이번 멜라민 사건 역시 온 국민을 공포로 몰게 한 중대한 사건"이라면서 "이명박 대통령은 얼마 전 취임 6개월 성과를 자랑하면서 가장 큰 성과를 거둔 분야로 식품안전종합대책을 시행하고 있음을 발표했다"고 지적하며 이번 사태의 파장이 만만치 않음을 시사했다.

민주당은 거당적인 대응을 위해 보건복지위, 농수산위원을 주축으로 '멜라민 식품 퇴출 특위'를 구성해 29일 오전 첫 회의를 여는 등 주초부터 활동할 방침이다.

자유선진당 이회창 총재는 이날 오후 서울의 한 대형 마트를 방문해 멜라민 함유식품에 대한 판매중지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윤여표 식약청장을 불러 대책을 청취했다.

이 총재는 "우리나라에서 독자적인 자체조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라도 예방적 차원에서 좀 더 빨리 조치를 취했어야 하는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서울=김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