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절반 종부세 대폭완화 반대"
상태바
"국민절반 종부세 대폭완화 반대"
  • 나인문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8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호 국회의원 조사
국민의 절반가량이 정부의 종합부동산세 대폭 완화 방침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자유선진당 임영호 의원(대전 동구)은 최근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종합부동산세 개편과 관련해 국면여론을 수렴하기 위해 지난 25∼26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폴리시 앤 리서치'에 의뢰해 전국의 성인남녀 2003명을 대상으로 종부세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신뢰구간 95%, 표본오차 ±2.2%포인트), 응답자의 50.4%는 정부가 발표한 종부세 대폭 완화방침에 반대한다고 답변했다.

반면 찬성한다는 대답은 29.2%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20.4%였다.

'종부세를 어떻게 개정하는 것이 바람직한가'에 대한 질문에는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가 36.4%, "정부안대로 대폭 완화해야 한다"가 27.4%, "현행보다 강화해야 한다"가 20.0%로 나타나 응답자의 56.4%가 종부세를 현행대로 유지하거나 강화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종부세 완화로 인해 줄어드는 지자체 재원의 충당 방법으로는 현행 종부세 유지(46.6%), 별도 재원 마련(26.6%), 잘 모르겠다(18.9%), 재산세 인정(7.9%) 순의 답변이 나왔다.

임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실용을 모토로 내세우고 있으나 정작 국민은 특정계층을 위한 정책을 펴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정부는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인문 기자 nanew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