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의회 내분 끝이 안보인다
상태바
대전시의회 내분 끝이 안보인다
  • 김일순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8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주류측 의원 '의장 불신임안' 제출
의장 "불신임받을 만한 일 한적 없다"
<속보>= 후반기 의장단 선거 후유증으로 장기적인 내분사태를 겪으며 검찰수사까지 받고 있는 대전시의회가 '의장 불신임안' 카드까지 등장하는 등 파행운영이 지속되고 있다.

 <본보 8월 12일자 4면 보도>

주류와 비주류 측의 갈등양상으로 급기야 비주류 측에서 '의장 불신임안'을 제출하는 초유의 사태가 연출돼 장기적인 파행국면 타개가 갈수록 요원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시민의 대의기관으로서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 채 '감투싸움'으로 촉발된 내부갈등을 이어가고 있는 시의회에 대한 비난여론도 거세지고 있다.

시의회 비주류 측 의원들은 지난 26일 주류 측에 요구한 의회화합 방안에 대해 김남욱 의장이 시간끌기와 무대응으로 일관하며 수차례 약속을 번복했다는 점을 들어 '의장 불신임안'을 제출했다. 이날 시의회 제17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비주류 측인 곽영교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의회정상화를 위해 현 의장단이 공식적으로 약속한 화합안에 대해 약속이행을 촉구했으나 돌아온 것은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던진 기만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 의원은 "그동안의 약속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화합안을 당장 이행해야 한다"며 "구체적인 화합안 이행 계획과 실현 가능한 답변이 없을 경우 공식적인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말해 '의장불신안' 카드를 꺼내든 이유를 주류 측의 약속 불이행으로 돌렸다.

이에 대해 김남욱 의장은 "의총을 열어 의원 간 논의의 시간을 갖자"고 제의했지만 비주류 측은 "약속이행을 담보할 수 없고 진정성이 결여됐다"고 판단, 이날 오후 2시경 '의장 불신임안' 제출에 이르렀다.

지방자치법 제55조에 따르면 지방의회의 의장이 법령을 위반하거나 정당한 사유없이 직무를 수행하지 아니할 경우 지방의회는 불신임을 의결할 수 있다.

'의장 불신임안'은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동의하면 발의되는 것으로 재적의원 과반수가 찬성하면 통과된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