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테크노폴리스 내년 7월 착공
상태바
청주테크노폴리스 내년 7월 착공
  • 최인석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8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9일 월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계획보다 6개월 지연 … 주민보상은 내년 5~6월 본격화
청주시가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청주테크노폴리스(첨단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당초 계획보다 6개월여 늦어져 내년 7월경 착공에 들어갈 전망이다. 토지·주택 등 사업지구 내 주민보상작업도 내년 5∼6월경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업을 주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청주테크노폴리스 자산관리 고위관계자는 지난 27일 "당초 연내 착공계획은 시간적으로 볼 때 무리한 측면이 있었다"며 "내년 7월경 착공에 들어가는 것도 순조로운 사업 진행"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주민들의 최대 관심인 보상작업에 대해서도 내년 5∼6월쯤에 본격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고위관계자는 "구체적인 사업성 검토 계획서를 마련해 산업은행 측에 제출해야 하고 이에 대한 은행 측의 심사작업이 마무리돼야 자금이 집행된다"며 "내년 3월까지 사업성 검토 계획서를 마련해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산업은행 측은 내년 4∼5월 두 달간에 걸쳐 심사를 마칠 것으로 본다"고 전망, "심사가 끝나야 보상작업이 이뤄진다"고 말했다.

앞서 청주시는 지난달 지구 지정에 따라 이달 중 각종 보상을 위한 지장물 등 물권조사를 실시하고 10월에 토지 등에 대한 감정평가 및 확정 보상액을 통보할 예정이었다.

이 관계자는 또 미국 금융위기에 따른 산업은행 측의 투자계획 철회 등은 없을 것으로 확신했다.

그는 "이미 사업을 시작할 때 산업은행 측의 사업성 검토가 있었고 이번에 다시 검토하는 것은 보상비 등 실질적인 사업비를 구체적으로 따져보는 것이지 원점 재검토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최악의 경우 산업은행측의 조건부 승인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테크노폴리스 조성 사업은 사업비 1조 2000여억 원 중 8000억 원가량을 산업은행 측에서 투입해야 순조로운 추진을 할 수 있다.

관계자는 또 "청주테크노폴리스 조성사업도 시장(市場) 논리에 따라야 성공할 수 있다"며 "조성원가를 낮춰야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업지구 내 기업 유치도 우리 나라의 전반적인 경제상황에 가장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제, 현 정부의 각종 경제정책이 자리를 잡아가 기업들이 공장부지 매입 등 투자를 하는 시점을 2010년경으로 내다봤다.

그는 "투자 환경이 나아져 기업들이 공장부지 매입 등 투자처를 찾고 있을 때 공단조성사업을 시작하는 것은 이미 늦다"며 "청주테크노폴리스 조성사업은 미리 준비해 놓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청주테크노폴리스 조성사업은 교육, 문화, 상업시설이 모두 융합된 복합 산업단지이기 때문에 증평산단 등 이웃한 산업단지에 비해 경쟁력이 훨씬 높다"며 "청주시 등 행정기관은 사업지구와 오창간 연결도로, 폐수처리시설 등 기반시설 구축을 위한 국비 확보에 더욱 노력을 기울여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청주테크노폴리스 조성사업은 청주시 강서 2동(향정·외북·내곡·화계·문암·송절동) 일대 325만 5162㎡(98만 4686평) 부지에 총 사업비 1조 2087억 원을 투입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이주해야 할 주민은 460여 세대에 달한다.

최인석 기자 cisk@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