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 교사 4년간 377건 징계 음주·무면허운전 45% 최다
상태바
충청 교사 4년간 377건 징계 음주·무면허운전 45% 최다
  • 최일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4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5일 목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4년여간 각종 비위(非違)로 인한 충청권 초·중·고 교사 징계 건수가 377건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한나라당 정두언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제출받은 '2004년 이후 비위공무원 처분 현황'에 따르면 2004년부터 올 8월 말까지 전국 초·중·고 교사 징계건수는 총 2873건에 달했다.

비위 유형별로는 '음주·무면허 운전'이 1300건(45.2%)으로 가장 많았고, '전교조 등 정치활동' 284건, '근무 태만' 246건, '금품수수' 223건, '복무규정 위반' 187건, '성추행·간통' 150건 등의 순이었다.

징계 유형별로는 해임 및 파면이 141건(4.9%)이었고, 대부분 정직·감봉·견책·경고 등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도별로는 경기가 552건(19.2%)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484건, 강원 283건, 전남 263건, 경북 225건 등이 뒤를 이었다.

충청권의 경우 대전 115건, 충남 151건, 충북 111건 등으로 집계됐다.

징계 사유를 보면 대전은 '금품 수수'와 '근무 태만'이 각 33건(28.7%)으로 최다를 차지했고, 충남과 충북은 '음주·무면허 운전'이 각각 97건(64.2%), 52건(46.8%)으로 가장 많았다.

'전교조 등 정치활동'으로 인해 징계를 받은 사례는 충북 17건, 대전 6건, 충남 1건 등으로 나타났다.

최 일 기자 orial@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