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민대상 후보자 신청 '제로'
상태바
청양군민대상 후보자 신청 '제로'
  • 이진우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4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5일 목요일
  • 1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상 폐지·탈락인한 망신 우려 이유 기피
민간단체 이관 등 활성화 방안 검토 여론
청양군을 선양하고 지역문화 창달과 지역발전에 기여한 공로자를 발굴 시상하는 '청양군민대상'의 신청자가 전무해 군민대상의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올해로 16회째를 맞고 있는 '청양군민대상'은 ㅤ▲교육, 문화, 예술, 체육 ㅤ▲사회봉사 ㅤ▲산업, 지역개발 ㅤ▲농림 ㅤ▲효행, 선행 ㅤ▲애향부문 등 6개 분야에 걸쳐 지난 8월 20일부터 후보자 접수에 들어갔으나 18일 마감 결과 전 부문에 걸쳐 단 1명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은 원인에 대해 주민들은 16회를 이어 오면서 자원이 고갈된데다 선거법 시비로 수상자에게 지급하던 부상이 사라지면서 위상이 급격히 추락해 후보자들이 신청을 기피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또한 선정 과정에서의 객관적 기준이 불분명해 선정위원의 자질론이 도마위에 오르는가 하면 수상자의 자질론까지 거론되는 등 상의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

특히 추천 기관·단체나 후보자들이 사이에서는 '공연히 접수했다가 탈락하면 망신만 당하는 것 아니냐'는 인식이 팽배해 아예 추천을 포기하거나 접수를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선거법 등으로 군민대상 운영에 제약이 따른다면 민간단체 또는 언론사 등으로 이관해 활성화시키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현행 읍·면, 기관·단체 또는 30인 이상의 주민이 추천토록 하고 있는 추천 방식의 기능을 보완하기 위해 지역정서에 밝은 전문 인사로 추천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해 후보자 발굴에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본래 취지를 살릴 수 있도록 개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청양=이진우 기자 ljw@ 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