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률 "탈당의사 없다"
상태바
김종률 "탈당의사 없다"
  • 엄경철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2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3일 화요일
  • 4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정체성 회의·고민끝 합심 노력키로
민주당 탈당설에 휘말렸던 김종률 의원(증평·진천·괴산·음성)이 탈당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김 의원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민주당은 이명박 정권이 들어선 이후 정통 민주개혁세력의 대표로서 선명야당답게 싸우지도 못하고, 국민에게 개혁정당, 민생정당의 모습을 보여주지도 못하면서 지역주의를 밑천으로 특정지역 기득권에 안주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회의를 하게 됐다"며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안 당론 결정과정에서 당 지도부와 의견을 달리하며 갈등을 빚은 적도 있다"고 밝혔다.

또 김 의원은 "이러한 당 운영을 보면서 정치적 거취를 고민할 만큼 당의 정체성과 비전에 대해 깊은 회의를 가졌던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선배동료 의원들의 만류와 일부 당 운영에 대해 오해가 있었던 부분도 해소돼 우리 당이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합심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치 입문 이후 제 의지로 단 한 번도 당을 바꾼 적이 없고 민주당을 탈당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한다"며 "앞으로 당이 국민의 뜻에 따라 쇄신하는데 앞장서 노력하고 국민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김 의원은 당직에서 배제돼 그 불만으로 탈당하는 것 아니냐는 일부 보도에 대해 "그게 이유였다면 진작 결행했을 것이고 그것은 탈당을 결심할 만큼 문제의 본질·핵심이 될 수 없다"며 "미국산 쇠고기 파동과 촛불정국에서 누구보다도 선명하게 앞장서서 싸워왔던 저에 대한 악의적인 모독"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제가 검찰의 사정망에 걸려든 게 아니냐, 그래서 탈당을 서두른 게 아니냐는 일각의 보도에 대해서도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할 만큼 전혀 근거 없는 억측임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엄경철 기자 eomk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