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효 대전시장 주문 "수목·하천·자전거 사업 일자리 창출과 연계하라"
상태바
박성효 대전시장 주문 "수목·하천·자전거 사업 일자리 창출과 연계하라"
  • 한남희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2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3일 화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0만 그루 나무심기와 행복한 하천 만들기, 자전거 이용 활성화 등 각종 친환경 시책이 일자리 창출과 본격 연계된다.박성효 대전시장은 22일 주간업무회의에서 "수목·하천관리에 대해 시민들의 걱정이 많다. 구체적 대안을 제시하면서 실질적 일자리 창출과 연계되도록 계획을 마련하라"고 강도 높게 지시했다.

특히 박 시장은 "수목에 대한 관리는 중앙 정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숲 가꾸기 사업'처럼 완벽한 식재 관리와 함께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이 될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 시장은 또 "내달부터 공용자전거가 본격 배치된다. 자전거관리도 일자리 창출과 연계돼야 한다"며 "연말까지는 별도의 팀을 구성해 친환경 시책을 고용창출로 연계할 수 있도록 피부에 와 닿는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하라"고 강조했다.한남희 기자 nhhan@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