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들의 짜릿한 진검승부
상태바
고수들의 짜릿한 진검승부
  • 윤호노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2일 1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3일 화요일
  • 1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세계무술축제 내달 2 ∼ 8일 개최
30개국 52개단체 참가 작년 2배규모
유엔평화공원서 다채로운 체험행사
2008 충주세계무술축제가 내달 2∼8일까지 7일간 충주 칠금동 유엔평화공원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11회를 맞는 충주세계무술축제는 '무술로 세계가 하나로'라는 슬로건으로 전 세계 6개 대륙에서 30개국 52개 무술단체가 참가하는 명실상부한 세계 최대 규모의 무술행사로 치러진다. 이는 참가 무술 규모만으로 비교했을 때 20개국 25개 무술단체가 참가한 지난해 행사의 2배 규모이다.

이와 함께 이번 축제에서는 참가 무술인들로부터 세계 각국의 전통무술을 배울 수 있으며, 관광객을 위한 참여 및 체험프로그램이 강화된다.

우선 액션영화 전문 스턴트맨으로부터 간단한 스턴트 동작을 배워보는 스턴트교실, 승마·활쏘기 등 조선시대 무과시험을 체험해보는 무과체험교실 등 다양한 무술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또 전통탈 만들기와 목검 만들기, 천연염색과 칠보공예 등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도 풍성하다.

특히 개막식에 앞서 진행될 대규모 길놀이 행사는 지역민과 관광객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신명나는 놀이마당으로 전개돼 축제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킬 전망이다. 이 행사에는 사물놀이 패와 농악단, 고적대와 코스프레팀 등 다양한 지역문화예술단체들이 참여한다.

이 밖에도 무술진검베기 세계 기네스기록 인증대회, 대한특공무술대회, 어린이무술고수 선발대회 등 경연 프로그램과 무술을 소재로 한 뮤지컬 '점프', 무술 퍼포먼스 등이 마련된다.

아울러 미리보는 무술박물관은 내년 유엔평화공원 부지에 건축되는 세계무술박물관을 기념하기 위한 전시행사로 세계 각국의 전통무기와 갑옷, 무술축제 기증품 등이 전시된다.

한편 중요무형문화재 제76호인 택견의 세계화를 위해 충주시가 1998년부터 매해 가을 개최해오고 있는 충주세계무술축제는 '문화관광부 지정 우수축제'로소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글로벌 문화 관광축제다.

충주세계무술축제는 그동안 국가적인 차원에서 국내·외 32개국 33개 무술단체가 가입돼 있는 세계무술연맹의 창립을 주도했으며, 이렇게 창립한 세계무술연맹이 2010년 유네스코 무형유산 자문기구(NGO) 획득을 눈앞에 두고 있다.

충주=윤호노 기자 hononew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