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교수 - 업자 짜고 수천만원 연구비 가로채
상태바
대학병원 교수 - 업자 짜고 수천만원 연구비 가로채
  • 전홍표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1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2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9일 연구기자재를 구입한 것처럼 속여 수 천만 원의 연구비를 가로챈 대전 모 대학교수 A(41) 씨 등 2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대전의 모 의료기기 판매업체 대표인 B(47) 씨와 지난해 6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연구용 기자재를 구입한 것처럼 허위세금계산서를 작성해 비용을 A 씨 소속 병원에 제출하는 수법으로 3차례에 걸쳐 33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A 씨는 지난 2006년 초 제약회사 2곳으로부터 심장내과 관련 연구 용역을 수주해 연구비 9000만 원을 지원받은 뒤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전홍표 기자 dream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