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상시방역 현실성 없다
상태바
AI 상시방역 현실성 없다
  • 엄경철 기자
  • 승인 2008년 09월 21일 19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8년 09월 22일 월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 26일 가동 앞두고 예산·장비 태부족
인력도 임시방편식 배치 정부후속대책 시급
정부가 마련한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개선대책 시행을 위한 부족인력 확충 등 후속대책이 없어 효과적인 상시방역체제를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정부는 지난 7월 22일 조류인플루엔자(AI) 재발을 막고 방역체제를 선진화하기 위한 AI방역개선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에 들어갔다. AI방역개선 종합대책은 연중 상시방역체제 유지, AI인체감염 예방관리 강화 등을 주 내용으로 하고 있다. 지난 4월 1일 김제에서 처음 발생한 이후 경산, 양산 등 충북과 제주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발생,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힌 AI가 사계절 발생 가능성이 높아 연중 상시방역체제를 구축하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AI가 유입될 수 있는 경로별(철새, 텃새, 닭·오리)로 주기적 예찰을 실시해 유입여부를 상시 점검하는 조기경보시스템을 운용키로 했다.

이 같은 AI 종합대책 시행에 따라 충북도는 오는 26일부터 AI방역체제를 가동할 예정이나 시행단계에서 인력부족, 예산, 장비확보 등에 대한 개선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AI청정지역을 유지했던 충북은 가금류 농장과 재래시장, 혈액과 분변검사 등을 위한 전담 인력난을 겪고 있다. 충북은 전국의 80개소에 달하는 종오리 농장 가운데 19개소가 음성·진천에 밀집해 있어 이들 종오리 농장을 대상으로 한 부화단계의 알에 대한 감염여부 검사는 물론 각 농가에서 사육하고 있는 가금류의 채혈과 분변 채취 및 검사를 전담할 인력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도는 브루셀라방역 보조요원들을 투입해 각 가금류 농가를 대상으로 한 채혈과 분변 채취 등을 전담토록 하고 있다. 또 상시방역시스템 가동에 따라 업무량이 폭주할 수 있는 각 시·군에도 방역전문 인력 1명, 공중수의사 1명 등을 배치했다. 하지만 투입되는 인력들은 공중수의사 내지는 다른 가축질병을 맡아오던 자원이어서 상시방역체제로 운영되는 AI방역을 위한 전담 인력 확충이 절실한 상태다.

예산배정에 있어서도 효율성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현재 정부는 AI, 구제역, 광우병 등 국가재난성 질병은 물론 각종 가축질병과 관련한 예산항목을 지정해서 국고를 지원하고 있어 목적 이외에는 예산을 사용할 수 없다. 따라서 지역에 따라서는 불필요한 예산이 일괄적으로 배정되면서 예산집행의 비효율성 문제가 나오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충북의 경우 20년 전에 탄저병이 발생하고 지금까지 나타나지 않고 있으나 타 지역과 똑같이 예산이 배정, 예방사업의 저효율성을 초래하고 있다"며 "국가재난성 질병 이외의 가축질병 관련 예산은 포괄사업비로 지원, 각 지역실정에 맞게 예산을 운용할 수 있도록 개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기동성 확보를 위한 방역차량 배치 등 AI상시방역체제 구축 가동에 따른 장비 확충도 서둘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 관계자는 "기존 인력을 최대한 활용해서 AI방역체제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가기는 하지만 근본적인 인력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며 "농가 이외에도 재래시장, 철새도래지, 관상·전시용 판매상 등에 대한 예찰활동과 관리, 기타 가축질병까지 맡아야 하기 때문에 업무량이 폭주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엄경철 기자 eomkc@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