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권 개발" 5곳 뭉쳤다
상태바
"서해안권 개발" 5곳 뭉쳤다
  • 유효상 기자
  • 승인 2002년 11월 0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11월 08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를 비롯한 인천, 경기, 전북, 전남 등 5개 시·도 단체장들이 '서해안권 개발 공동협력체제'를 이뤘다.

서해안권 시장·도지사들은 7일 안면도 롯데오션캐슬에서 '서해안권 공동협력방안 대책회의'를 열고 환황해권 무역의 전초기지로 부상하는 서해안권의 발전을 위해 대정부 관계에 공동협력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제4차 국토종합계획상 환황해축(인천∼목포) 개발사업 조기 가시화를 위해 공동대응의 필요성을 개진하고 국가 간선도로망, 철도, 항만, 공항, 물류 등 SOC(사회간접자본) 조기확충을 위해서도 공동대응키로 했다.

또 아산만권, 전주·군산∼장항, 광주·목포권 등 광역권 개발 투자가 조기에 이뤄지도록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대중국 관계에 있어서도 정보통신, 생명공학, 석유화학 등 비교우위산업을 지역별로 분담해 특성화를 이루는 한편 상품개발 연구 및 수출공단 조성 등을 공동협력체제를 이루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한 장기적인 사업으로 대중국 상품개발연구소, 대중국 수출전용공단 조성과 함께 외국인유치센터 등을 공동으로 설립, 운영해나가는 방안을 논의했다.

한·중 항만 물류체계 구축을 위해서도 기존 중국과 오가는 정기선의 서해안 경유를 추진하고 중국 연안도시들과 카페리, 컨테이너선 등 정기항로를 개설하기로 했다.

향후 일본, 북한, 러시아 등과도 연계한 동북아 물류거점지역으로 개발해 제2의 청해진을 구축한다는 것.

서해안권 지역간 원활한 교류를 위해 서해안고속도로의 접속도로 및 교차로 등 연계도로망을 확충하고 IC 인접지역에 대한 계획적 개발을 통해 지역활성화를 도모한다는 원칙도 확인했다.

또 소각장, 다목적홀, 종합병원, 스포츠, 교육·연수시설 등을 3∼4개 중소도시간에 협력해 조성하는 등 광역적 도시기능 공동이용을 추진한다는 데 합의했다.

이들은 지방자치제도 개선과제에 대한 논의를 통해 지방분권 개혁, 지방의회 발전, 주민참여제도 개선 및 활성화, 지방자치단체 자치역량 강화, 지방선거제도 개선 등 공동의 과제를 함께 풀어나가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