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鐵 천안분기 관철 충남-호남 연대 합의
상태바
고속鐵 천안분기 관철 충남-호남 연대 합의
  • 대전매일
  • 승인 2002년 11월 0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11월 08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충남도의회는 호남선고속철도 천안분기 관철을 위해 광주광역시, 전남·북 등 호남권 광역의회와 공동 연대키로 전격 합의했다.

도의회 호남선고속철도 천안분기 관철지원 특별위원회(위원장 김문규)는 지난 4일부터 6일까지 호남권 자치단체 및 의회 등을 방문해 천안분기의 타당성을 설명하고 공동연대를 제의한 결과 공감대 형성을 이뤄냈다.

도의회 지원특위는 호남권 자치단체 및 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충북 오송과 대전으로 분기점이 결정될 경우 시간이 더 소요되는 것은 물론 경제적으로도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만큼 천안으로 유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원특위는 또 호남고속철도의 주 이용객인 호남권 주민들의 편의와 기회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도 천안분기 지정은 무엇보다 중요하며 호남권이 이에 적극 나서 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호남권 자치단체 및 의회는 천안분기 관철을 위해 중앙정부, 국회 등 관계기관에 건의문을 전달하고 충남과 공동으로 각종 대처방안을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충남출신 국회의원들도 천안분기노선 관철을 위해 측면지원에 나설 뜻을 밝히는가 하면 임인택 건설교통부장관도 적극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원철희(아산), 김학원(부여), 이인제(금산·논산), 송영진(당진) 의원 등 지역 의원들도 지원특위 위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건설비용, 이용시간 등을 고려할 때 천안분기가 합당하다며 건교부 압박을 위해 측면지원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인택 건교부장관도 "아직 결정된 것은 없지만 경제성, 환경성, 문화재 등 용역분야별로 면밀히 검토 중에 있으니 지켜봐 달라"며 "고속철도는 국가의 기간시설인 만큼 모든 여건이 유리한 쪽으로 결정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규 지원특위 위원장은 "호남권 자치단체 및 의회, 지역출신 국회의원, 건교부장관 등을 방문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이끌어 낸 것은 큰 성과"라며 "천안분기가 결정될 때까지 적극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劉孝相·金慶煥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