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이모저모
상태바
전국체전 이모저모
  • 대전매일
  • 승인 2002년 11월 08일 0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2년 11월 08일 금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과 충남 선수단이 제주도청 관계자 및 지역민들로부터 환영행사를 받아 훈훈한 제주도의 인심을 실감.

대전 선수단은 7일 김광식 총감독을 시작으로 공항에 나오면서 '환영합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들고 나온 제주도민들로부터 꽃다발과 화환을 전달 받았고 충남 선수단도 김정인 총감독이 대표로 화환 등을 목에 걸기도.

한 대전 임원은 "관광지라 그런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친절한 것 같다"며 "인심 좋은 제주에서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고 돌아가고 싶다"고 희망을 피력.



○…대전, 충남 선수단의 일부 선수들은 잠시나마 비행기 여행으로 해외여행 기분을 느끼면서 제주도 체전을 만끽.

처음 제주도를 찾는 일부 선수들은 공항을 나오면서 따뜻한 날씨에 반가움을 표시했고 다소 이국적인 정취에 감탄.

한 선수는 "이번 제주체전 때문에 처음으로 비행기를 타게 됐다"며 "금메달도 따고 제주도 구경도 좀 했으면 좋겠다"고 싱글벙글.



○…대전과 충남의 결단식이 열린 7일 모처럼 가을비가 내려 선수와 임원들이 행사장에 모이는 데 다소 어려움을 겪기도 했으나 예정대로 행사가 원활하게 진행.

대전과 충남 선수단의 결단식 장소인 한밭종합운동장 다목적 체육관과 천안 충남학생회관에 똑같이 비가 쏟아져 행사 참여자들이 비에 젖는 등 애로를 겪기도.

충남체육회 한 관계자는 "결단식 때 비가 내린 것은 최근에 보기 드문 일이었다"며 "이 비에 혹시 체전기간에 발생하게 될 불운이 모두 씻겨 내려같으면 좋겠다"고 한마디.

                                 <제주  전국체전 특별취재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