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대 차별" 행정도시 입주 무산 소외론 제기
상태바
"지방대 차별" 행정도시 입주 무산 소외론 제기
  • 김경환 기자
  • 승인 2007년 11월 25일 20시 00분
  • 지면게재일 2007년 11월 26일 월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려대에 부지과다 제공" 지적도
국가균형발전을 표방한 행정중심복합도시 내 대학예정부지에 고려대 입주가 확정되고 사실상 지역대인 한남대가 탈락함에 따라 지역 소외론이 부상하고 있다.

특히 '행정도시 내 한남대 입주 불투명' 관련 보도<본보 7월 25일·26일자 4면, 27일자 5면, 30일·8월 1일·2일자 4면 보도>가 나간 후 대전시, 국민중심당 등 지역 정·관계에서 제기한 한남대 입주 촉구 의견을 외면한 결과여서 향후 파장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또 행정도시건설청이 고려대에 제공한 대학부지 규모가 대학설립·운영 규정에 명시된 교지확보율보다 무려 6배 이상 큰 것으로 확인되면서 부지 부족을 이유로 협상 2순위 대학인 한남대의 입주가 어려워진데 대한 해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지역 소외론 부상하나=행정도시 입주 우선 협상대학인 한남대의 입주가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던 지난 8월 초 대전시를 비롯해 국민중심당 대전시당 등이 '한남대 행정도시 입주'를 촉구하는 입장을 잇따라 내세웠다.

대전시는 지난 8월 1일 "대전지역 명문사학인 한남대가 행정도시에 입주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공식 요청했으며, 앞서 7월 29일 국민중심당 대전시당은 "건설청이 지방대라는 이유로 한남대를 홀대한다면 이는 심각한 자기부정"이라고 이의를 제기했었다.

이 같은 상황에도 불구 행정도시건설청이 행정도시 내 입주대학으로 사실상 고려대 만을 확정하면서 향후 논란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과다하게 제공된 대학부지=행정도시건설청은 이 가운데 1·2지구 129만 9848㎡ 전체를 고려대(협상대학 1순위)에 제공한데 이어 나머지 3지구인 30만 9821㎡은 KAIST(협상대학원 1순위)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고려대가 밝힌 행정도시 내 캠퍼스 설립 계획과 수용 학생 인원 등과 고려할 때 행정도시건설청이 제공한 129만 9848㎡은 과다한 규모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고려대는 행정도시 내 대학 및 대학원에 1만여 명의 학생들을 수용할 예정인데, 이 경우 최대 20만㎡(학생 1인당 교사 기준 면적 20㎡×1만 명)이면 정부가 제안하고 있는 1인당 교지확보율 100%를 충족시킬 수 있다.

결국 입주가 확정된 고려대 부지 129만 9848㎡은 교지확보율의 6.5배 규모에 해당하는 셈이다.

무려 교지확보율의 6배 이상을 고려대에 배정하면서 한남대에는 부지를 줄 수 없다는 행정도시건설청의 입장에 대해 반론이 제기되고 있다.

도시공학 관련 교수들은 "부지가 넓으면 쾌적한 환경을 확보할 수 있는 등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면서도 "대학 한 곳에 부지를 몰아주는 것보다 2∼3개 대학으로 나누어 개발하도록 하는 것이 현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경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차피 2007-11-26 22:37:02
어차피 행정도시는 실패도시임. 행정수도도 아니고 ~
변질된 도시가 되어 가고 있음.
서울대가 올까? 행정수도면 몰라도 행정도시에 서울대가 움직이는 일은 결코 없음.
충대도 굳이 갈 이유가 없고. 아마 공주대가 교명 바꾸고 갈 가능성이 있으려나.

fdfdf 2007-11-26 10:24:40
행정도시 성공하려면 미안한 얘기지만 한남대 충남대 정도로는 안된다
만약 서울대, 연,고대 모두 행정도시로 온다고 생각하면 행정도시의 위상이 틀릴것이다.
그렇게 추진해야한다. 이건 지방대 무시라곤 볼수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