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문화도시 지정 재도전
상태바
공주시, 문화도시 지정 재도전
  • 김익환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3일 17시 06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4일 목요일
  • 1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색깔 담아 공주상 재정립

[충청투데이 김익환 기자] 공주시가 이야기 문화도시에 대한 공주만의 색깔을 재정립해 제3차 문화도시 지정에 재도전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안녕, 이야기문화도시 공주'를 주제로 제2차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다양하게 펼쳐왔으나 최근 발표된 법정 문화도시 지정에는 포함되지 못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근 공주시를 포함해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펼친 12개 도시 중 총 5곳을 제2차 문화도시로 지정,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는 제3차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올해 다시 한 번 예비문화도시 사업을 펼칠 예정으로, 우선 조직체계 재정비를 통한 조직의 안정성과 전문성, 자율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폭넓은 민간 조직과의 협업으로 다변화를 모색하고, 이야기 문화도시에 대한 공주만의 색깔을 담은 공주상을 재정립하는 등 다양한 영역으로 기존사업과 신규 사업을 재배치할 방침이다.

황의정 문화체육과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5500명이 넘는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도시 사업에 참여하며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셨다"며, "시민들의 열정과 의지를 마중물 삼아 더욱 담대하게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재도전에 나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주=김익환 기자 maedolee@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