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사건' 오늘 첫 재판…‘양모’ 살인죄 적용될까
상태바
'정인이 사건' 오늘 첫 재판…‘양모’ 살인죄 적용될까
  • 전민영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3일 08시 51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3일 수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전민영 기자]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부모가 법정에 선다.

13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날 서울남부지법에서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정인이 양모인 장 모씨의 첫 공판이 열린다.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양부도 함께 재판을 받는다.

검찰은 이날 법정에서 장씨의 공소장 변경 여부를 공개할 예정이다.

사건 수사팀과 지휘부는 전날 법의학자들의 재감정 결과를 토대로 장시간의 논의를 거쳐 장씨에게 적용할 혐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첫 재판에서 장씨에게 살인죄를 적용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 씨 측은 학대와 방임 등 혐의에 대해서는 일부 인정했지만 살인 혐의는 부인하고 있다.

앞서 장 씨는 검찰 수사에서 정인 양을 들고 있다가 실수로 떨어뜨려 사망한 것이라고 진술하기도 했다.

아동청소년과의사회는 췌장이 절단된 정인이에게 교통사고 정도의 큰 충격이 가해졌다고 분석하고 살인죄를 적용해야 한다는 의견서를 검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정인이 사건' 첫 공판을 하루 앞둔 12일 오전 서울 남부지검 앞에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정인이 사건' 첫 공판을 하루 앞둔 12일 오전 서울 남부지검 앞에 근조화환이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민영 기자 myje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