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청문회 전 숨 죽이는 대전시의회… 측근 징계논의 연기
상태바
박범계 청문회 전 숨 죽이는 대전시의회… 측근 징계논의 연기
  • 이심건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12일 19시 50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13일 수요일
  • 5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천·윤용대·채계순’ 코로나 이유 징계논의 연기
소속 정당·후보자 의식 불가피했을 것… 국민의힘 “속내 뻔해”
사진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사진 =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를 앞두고 대전시의회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박 후보자의 측근으로 1심에서 유죄를 받은 대전시의원 3명에 대한 시의회 차원의 징계 논의가 잠정 연기됐기 때문이다.

12일 시의회 윤리자문위원회에 따르면 14일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회의를 열고 1심에서 유죄판결을 받고 항소심 재판을 진행 중인 김종천(서구5)·윤용대(서구4)·채계순(비례) 의원 등 3명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지만 돌연 연기했다.

'5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가 시행되는 가운데 자문위원 7명과 시의회 관계자 등 10여 명이 한자리에 모여 회의를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타 시·도의회 사례를 검토를 한 후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는 점도 연기 사유로 들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방역 지침을 앞세워 회의를 잠정 연기한 배경에는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에 부담을 느낀 게 아니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윤리자문위 회의 소집은 권중순 대전시의장의 권한이다. 권 의장이 소속 정당과 박 후보자를 의식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지역 한 정치권 관계자는 "박 후보자의 청문회를 앞둔 시점에 윤리자문위원회를 열어야 되나 하는 권 의장의 고민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위원회를 안 할 수는 없고 박 후보자의 청문회가 끝나고 설 명절이 지나서야 징계 여부 논의가 진행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전시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3명의 의원을 윤리특위에 회부해야 했음에도 굳이 윤리자문위를 구성한다고 시간을 끌더니 이마저도 뒤로 미루고 있다"며 "연기 이유야 코로나19를 핑계로 대고 있지만 속내는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일색인 대전시의회가 박 후보자의 눈치를 보는 것까지 뭐라 할 일은 아닐 것"이라며 "박 후보자에게 누가 될까 우왕좌왕하다 앞뒤 안 가리고 자신들만 그럴싸한 핑계를 댄다고 시민들이 속아줄 거라 생각했다면 머리를 처박은 꿩의 뒷모습과 다를 게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는 모습이 오히려 박 후보자를 도와주는 일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박범계 사단'으로 불리는 3명의 의원은 모두 유죄가 인정돼 1심 선고를 받아 든 상태로, 의회 차원의 후속조치는 없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