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서 폭설에 교통사고 등 각종 피해 잇달아
상태바
대전·충남서 폭설에 교통사고 등 각종 피해 잇달아
  • 조선교 기자
  • 승인 2021년 01월 07일 10시 44분
  • 지면게재일 2021년 01월 07일 목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밤 사이 대전·충남에 최대 14㎝에 달하는 폭설이 내린 가운데 대형 화물차가 눈길에 미끄러져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등 각종 사고가 잇달았다.

7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평균 적설량 9.1㎝를 기록한 충남에선 이날 총 16건(오전 10시 기준)의 인명 구조와 안전 조치가 이뤄졌다.

이날 오전 3시2분경 공주 우성면 도천리 인근 도로에선 대형 화물차량이 눈길에 미끄러져 가드레일을 들이 받았고, 2시간 뒤에는 천안 동남구 동면에서 승용차가 전복되는 등 모두 5건의 차량 전복, 추돌 등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이보다 앞서 전날 오후 7시56분경에는 서산시 성연면에서 5t 화물차가 눈길에 갇히는 등 이날 오전까지 총 6건의 고립 신고가 접수돼 구조가 이뤄졌다.

대전에선 이날 오전 1시13분경 서구 용문동의 한 공사 현장에서 폭설과 강풍에 비계·펜스 등 설비가 쓰러졌다.

또 오전 7시13분경에는 서구 내동에서 50대 여성이 빙판길에 미끄러져 낙상사고를 당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당국은 이외 추가 피해 상황에 대해 조사 중이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7일 오전 3시2분경 공주 우성면 도천리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화물차량 가드레일 추돌사고 현장. 충남소방본부 제공
7일 오전 3시2분경 공주 우성면 도천리 인근 도로에서 발생한 화물차량 가드레일 추돌사고 현장. 충남소방본부 제공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