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채점 당일 완료 지원가능 대학 따져야”
상태바
“가채점 당일 완료 지원가능 대학 따져야”
  • 윤지수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3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시대비 전략
정시 복수지원 ‘적정·소신·안정’
[충청투데이 윤지수 기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종료되면서 논술·면접·실기·정시 등 수험생들에겐 새로운 선택과 집중이 요구되고 있다.

대전제일학원·메가스터디 등 입시 전문가들은 수능 가채점부터 빠르고 정확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가채점 분석 작업을 미리 함으로써 성적 발표 이후 정시모집에 빠른 대비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기온 대전제일학원 이사장은 “가채점 결과를 기준으로 정시에서 군별 지원 가능 대학을 판단해야 한다”며 “수능성적이 발표될 때까지는 가채점 결과에 의한 영역별 원점수와 예상 등급을 기준으로 어느 대학에 지원 가능한지를 먼저 따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우선 수능 가채점은 시험 당일에 끝내야 한다.

수험표 뒷면 등에 본인이 기재한 답을 적어 온 경우 큰 문제는 없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정확성을 위해서라도 빠르게 채점해야 한다.

만약 어떤 답을 기재했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 틀린 것으로 간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수험생은 대학별 정시모집 요강을 철저히 봐야 한다.

정시모집에서 대학들은 수능성적 위주로 선발하고 일부는 학생부와 수능성적을 합산해 선발한다. 사범대학과 교육대학 및 일부 대학의 의예과에서는 인·적성 면접고사를 시행한다.

따라서 수능을 포함한 전형요소별 반영 방법을 잘 확인해 지원전략을 세워야 한다. 정시에서는 수능성적이 가장 중요한 전형 요소로 올해도 대학들이 정시모집에서 수능성적으로 선발한다.

정시모집은 학생부를 반영하기도 하지만 실질 반영비율이 낮기 때문에 수능성적이 당락을 좌우하고 있다.

또 수능성적 반영은 표준점수와 백분위 중 하나를 활용해야 하기 때문에 어느 지표가 유리한지 잘 판단해야 한다. 대체로 상위권 대학에서는 표준점수를 활용하고 중하위권 대학에서는 백분위를 활용한다.

특히 정시모집에서는 가·나·다 3번의 복수 지원 기회가 주어진 만큼 전략을 잘 세워야 한다.

서울 소재 상위권 대학은 가·나군이 몰려있어 이들 대학에 지원하는 경우 이중 반드시 한 개 대학에 합격하는 것이 중요하다. 다군은 모집 대학 수와 인원이 적고 지원자는 많아 경쟁률과 합격선이 높다는 것을 염두해야 한다. 따라서 3번의 복수 지원 기회 중 적정, 소신, 안정 지원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윤지수 기자 yjs7@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