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 백봉초, 신 나는 라틴 타악기 세계로 여행 체험
상태바
괴산 백봉초, 신 나는 라틴 타악기 세계로 여행 체험
  • 김영 기자
  • 승인 2020년 12월 03일 17시 38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2월 04일 금요일
  • 16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영 기자] 괴산군 청안면 백봉초등학교 전교생은 지난 2일 '라틴 타악기와 쿠바에서 보낸 멋진 하루'라는 주제로 학교 급식실과 교실 등에서 타악기 연주 감상 및 체험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이달 3주 동안 매주 1회씩 진행될 진로체험활동의 첫 번째 행사로 백봉초 학생들에게 다양한 직업세계 중 음악과 관련된 체험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된 이 행사에서 학생들은 20여 가지 이상의 타악기의 세계에 흠뻑 빠져보는 시간을 가졌다.

1부는 '재미 퍼커션 아트' 팀이 연주하는 타악기와 색소폰의 앙상블 연주를 감상하고 우리나라 전통 타악기인 장구와 꽹과리 연주, 버나쇼 및 상모돌리기 등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2부는 3개의 그룹으로 나누어 젬베와 봉고, 아고고벨과 마라카스, 귀로 등의 이색적인 이국 타악기를 연주해보기도 하고 타악기의 반주에 맞춰 재미있는 율동을 익혔다.

신복호 백봉초 교장은 "코로나19로 학생들에게 다양한 체험의 기회를 주지 못해서 안타까웠는데 오늘 이색적인 타악기의 연주도 듣고 직접 연주할 수 있는 기회를 학생들에게 줄 수 있어서 좋았다"며 "학생들이 타악기 연주체험을 통해 자신의 적성과 흥미를 발견하고 재능도 키우는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괴산=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