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에 의한 감독의 영화제…충무로영화제 '디렉터스 위크'
상태바
감독에 의한 감독의 영화제…충무로영화제 '디렉터스 위크'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11월 21일 09시 33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1일 토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1∼5일 온라인 개최
▲ [한국영화감독조합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무로뮤지컬영화제와 한국영화감독조합이 만나 새로운 영화제를 선보인다.

한국영화감독조합과 중구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제5회 충무로 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가 다음 달 1일부터 닷새 동안 온라인으로 열린다.

중구문화재단은 지난해까지 4회에 걸쳐 충무로뮤지컬영화제를 진행해 왔다. 올해는 감독조합이 칸 국제 영화제 감독주간을 모티브로 하는 디렉터스 위크를 기획해 영화제를 이어간다.

'충무로, 새(세)로 보다'라는 카피 안에는 영화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과 전형성에서 탈피하는 '세'로형 스크린의 의미를 함께 담았다.

대표적인 프로그램은 감독이 모더레이터와 게스트로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GV '감독이 감독에게 묻는다'(감감묻)다.

임선애 감독의 '69세', 윤단비 감독의 '남매의 여름밤', 우민호 감독의 '남산의 부장들', 홍원찬 감독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강대규 감독의 '담보', 연상호 감독의 '반도', 이철하 감독의 '오케이 마담', 장유정 감독의 '정직한 후보', 김초희 감독의 '찬실이는 복도 많지' 등 올해 선보인 흥행작과 화제작 9편을 '감감묻'을 통해 다시 만날 수 있다.

다양한 주제로 감독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마스터 클래스 '충무로 클라쓰'에는 '보건교사 안은영'의 이경미 감독, 배우에서 감독으로 데뷔한 '82년생 김지영'의 김도영 감독과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의 이종필 감독 등이 참여한다.

세로형 스크린에 담은 세로시네마 옴니버스 프로젝트 'The CMR'을 개막작으로 선보이고, 세로시네마 제작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구체적인 일정과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www.thecm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mihee@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