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도 영화 관람료 인상…12월 2일부터 적용
상태바
롯데시네마도 영화 관람료 인상…12월 2일부터 적용
  • 연합뉴스
  • 승인 2020년 11월 20일 08시 31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2년간 직영관 20% 폐쇄…해외 극장도 철수·축소
▲ [연합뉴스 자료사진]

CGV와 메가박스에 이어 롯데시네마도 다음 달부터 영화 관람료를 인상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극장 관객이 지난해의 30% 수준으로 쪼그라든 업계의 자구책이다.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컬처웍스는 12월 2일부터 영화 관람료를 현재 7천∼1만2천 원에서 8천∼1만3천 원으로 1천 원씩 인상한다고 20일 밝혔다.

맨 앞줄인 A열과 '문화가 있는 날' 할인 요금이나 장애인·시니어·국가유공자 우대 요금은 변동 없이 유지된다.

관람료 인상과 함께 영화관 사업의 몸집 줄이기도 진행한다.

국내에서는 관리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임대료를 최저 금액 보장에서 수익 분배 방식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2년 동안 전국 100여 개 직영관 중 손실이 막대한 20여 개 지점은 단계적으로 문을 닫을 예정이다.

해외에서도 중국과 홍콩, 인도네시아에서는 아예 철수하고, 베트남에서는 현재 운영 중인 영화관의 20%를 축소한다.

롯데시네마는 현재 중국과 홍콩 12개관 80개 스크린, 인도네시아 1개관 5개 스크린, 베트남 47개관 224개 스크린을 운영 중이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임원의 임금 반납이나 임직원 무급 휴가, 희망퇴직 등 허리띠 졸라매기 방식은 한계에 이르렀다"며 "극장 운영 효율화와 관람료 인상은 위기 상황 극복을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업계 1위인 CGV가 지난 10월 중순 가장 먼저 인상안을 발표하고 같은 달 26일부터 인상된 요금을 적용했다. 이어 메가박스가 지난 13일 인상안을 발표해 오는 23일부터 적용된다.

mihee@yna.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