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대전공장 40대 노동자 설비에 끼어 중태
상태바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40대 노동자 설비에 끼어 중태
  • 조선교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19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조선교 기자]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40대 노동자가 작업 중 발생한 사고로 중태에 빠졌다.

19일 대전소방본부에 따르면 18일 오후 3시37분경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1공장에서 사람이 설비에 끼였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40대 노동자 A 씨를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했다. A 씨는 머리와 가슴 등에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 관계자는 “사고 현장 출동한 구급대원 등으로부터 A 씨가 컨베이어와 같은 장비인 엔드리스라는 장비에 끼였다는 내용을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고용노동청은 사고 이후 해당 설비에 대한 사용중지 명령을 내렸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선교 기자 mission@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