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남대 전두환 동상 목 훼손… 50대 현행범 체포
상태바
청남대 전두환 동상 목 훼손… 50대 현행범 체포
  • 송휘헌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19일 19시 2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
  • 4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
목 3분의 2가량 줄톱으로 잘라
재물손괴 등 혐의로 입건 방침
[충청투데이 송휘헌 기자] 청남대 안에 세워진 전두환 전 대통령 동상을 훼손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0분경 청주시 문의면 청남대에 전씨 동상 목 부위를 줄톱으로 자르려 한 A(50)씨가 체포됐다.

A씨는 관광객으로 청남대에 입장해 전씨 동상 주변 CCTV 전원을 끈 뒤 청동으로 된 동상 목 부위를 3분의 2가량 둥그렇게 줄톱으로 잘라 훼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서 A씨는 경기지역 5·18 관련 단체 회원이라고 신분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범행 현장을 발견한 청남대 관리사무소 측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청동으로 된 동상 목 부위 3분의 2 가량을 둥그렇게 둘러 가면서 훼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재물손괴 등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송휘헌 기자 hhsong@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