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이 듣겠다던 대전시민 의견…80% "중기부 이전 반대"
상태바
이낙연이 듣겠다던 대전시민 의견…80% "중기부 이전 반대"
  • 이인희 기자
  • 승인 2020년 11월 18일 19시 45분
  • 지면게재일 2020년 11월 19일 목요일
  • 1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1014명 대상 설문조사
79.3% "중기부 대전에 있어야"
33.3% "세종 이전추진 몰랐다"
중기부 일방적 추진이라는 반증
이낙연 "의견 무시않겠다"…향방 주목
대전시가 1014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 시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시민 79.3%가 ‘중기부는 대전에 있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1014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 시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시민 79.3%가 ‘중기부는 대전에 있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대전시 제공

[충청투데이 이인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대전시민들의 강력한 이전 반대 의지가 설문조사를 통해 재차 확인됐다.

특히 이 같은 설문 결과는 최근 중기부 이전에 있어 시민들의 의사를 경청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등의 의지와도 부합한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중기부 이전 향방을 결정지을 중요한 척도로 작용할 전망이다.

18일 대전시가 1014명의 시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혁신도시 지정과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과 관련 시민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대전시민 79.3%가 ‘중기부는 대전에 있어야 한다’고 응답했다.

중기부 대전 잔류에 대한 의견은 생산기술직, 관리 및 전문직, 주부, 자영업 직업군에서 80%이상으로 높게 나타났으며, 단순노무직은 21.9%가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고 응답하여 낮은 비율을 보였다.

중기부의 세종 이전 추진 인지 여부에 대한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66.7%가 중기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에 대해서 알고 있다고 응답하였으며, 33.3%의 응답자는 세종 이전 추진을 모른다고 답했다. 중기부 이전에 대한 시민들의 이 같은 확고한 반대 의사가 수치적으로 확인된 점은 앞으로의 중기부 이전에 있어 유의미한 척도로 작용할 것이란 분석이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앞서 지난 11일 충북 괴산군청에서 열렸던 민주당-충청권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이낙연 대표는 “중기부 이전 여부는 대전시민의 의견을 경청하며 신중히 결정하겠다”며 “대전시민의 의견을 무시하며 이전을 일방적으로 강행하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표의 이날 공식 발언에 대해 허태정 대전시장 역시 ‘충분히 의미 있는 성과’라고 평가한 바 있다.

대전시민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추진하지 않겠다는 집권여당의 전향적 의사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여론 확인을 통해 중기부 존치의 당위성을 충분히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시는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이러한 시민 의견 반영 의사를 뒷받침 할 근거로 보고 있다. 중기부 이전에 대한 시민 전체의 반대 의지를 확인한 것은 물론 중기부 이전 인지 여부에 있어서도 30% 이상의 응답자가 인지를 못한 점 등은 중기부가 여론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방적인 이전을 추진했다는 반증이라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이번 설문을 통해 대전의 혁신도시 지정의 지역발전에 대해서도 응답자 대부분이 도움이 된다(83.5%)고 답했다. 또 혁신도시 지정에 따라 대전에 이전하면 좋을 것으로 생각하는 공공기관 가운데 중기부 산하기관이 12.4%의 응답률을 기록하면서 중기부의 존치 필요성이 재확인되기도 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전문조사기관 엠앤엠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12~14일 시 거주 만19세 이상 1014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유선 50%, 무선 50%)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8%p이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

빠른 검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